커뮤니티

인제 자작나무힐링캠프에서 힐링하며 놀자!

주변 볼거리

자작나무 힐링캠프는 '함께 나누며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백담사
깊은 계곡과 울창한 원시림 속에 자리 잡은 백담사는 신라 제28대 진덕여왕 원년(647년)에 자장율사가 세운 절로 처음에는 한계사라 불렸으나 그 후, 대청봉에서 절까지 웅덩이가 100개 있다고 하여 백담사라 이름 붙여졌습니다.
십여 차례 소실됐다가 6·25전쟁 이후 1957년에 재건된 백담사는 민족의 질곡과 역사를 반영하듯 긴 세월 동안 소실과 중건을 반복하며 총 아홉 번의 환골탈태를 거쳐 오늘날의 백담사에 이르렀습니다.

설악산 자락 품에 아늑하게 들어앉아 있는 백담사의 입구에는 에메랄드빛의 맑고 깨끗한 물을 자랑하는 백담계곡이 흐르고 많은 사람이 자그마한 소망을 담아 쌓아올린 돌탑이 무수히 흩어져 장관을 이룹니다. 백담계곡을 가로지르는 돌다리 수심교를 지나면 그 건너로 고즈넉한 산사의 자태가 펼쳐지는데요.

경내로 들어서 삼층석탑을 지나면 정면으로 보이는 중심법당 극락보전에는 보물로 지정된 목조아미타불좌상이 모셔져 있으며 이를 비롯하여 산령각, 화엄실, 법화실, 정문, 요사채, 부속암자로는 봉정암, 오세암, 원명암 등이 있습니다. 특히 '오세암'은 동명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많은 사람의 심금을 울리기도 했습니다.

백담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3교구 본사인 신흥사의 말사입니다. 말사란 불교에서 일정한 교구의 본사에 딸린 작은 절을 이르는 말입니다. 이렇듯 작은 절이 세간에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한국 불교사의 드문 선승이자 혁신불교인, 독립지사, 시인의 삶을 살았던 만해 한용운 선생에 의해서입니다.

만해 한용운 선생이 출가하여 승려의 길을 걸었던 백담사는 크지 않은 절 이곳저곳에 그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만해 한용운 선생이 ‘님의 침묵’과 ‘불교 유신론’ 등을 집필하며 독립정신을 깨달은 장소이기도 한데요. 만해의 시 '나룻배와 행인'을 새긴 시비와 그의 흉상이 세워져 있으며, 1997년 11월 9일 개관한 만해기념관이 있습니다. 만해가 이곳 백담사에서 사미계를 받고 공부했었다는 것만으로 이곳은 민족혼을 상징하는 도량이 되었습니다.

백담사는 일반인들에게 템플스테이를 진행함으로써 산사 생활체험의 기회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사물을 직접 두드려 보고 그 소리를 들어보며 시공간의 의미를 되새기는 사물체험과 예불에 이어지는 칭찬하기, 얽힌 손 풀기, 상대에게 절하고 복 빌어주기, 마음 속 인물에게 절하기 등의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자신과 타인을 존귀하게 여기는 방법을 깨우칠 수 있습니다. 자연과 소통하며 여러 체험을 통해 마음의 때를 씻을 수 있는 행복한 경험이 백담사 템플스테이를 통해 가능하답니다.
목록으로

단체 상담 및 견적 요청

기업 부터 학교까지 단체 행사를 계획 중이신가요?

고객센터 033-461-3377

궁금한 사항이 있으세요? 지금 고객센터로 전화주세요.

자작나무힐링캠프 리조트 ·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 원남로 1112(원대리 643-1)인제모험레포츠연수원 · 대표전화 033-461-3377
COPYRIGHT ⓒ 2017 healinje. ALL RIGHTS RESERVED.

1:1 빠른상담요청

닫기